June 1, 2023

개구리 소년 네이트 판 글… 경찰, 드디어 8일 새로운 ‘입장’ 전했다

“개구리 소년 사건 범인 학생들… 흉기는 버니어캘리퍼스” 누리꾼 주장

경찰 “2002년 이미 조사한 사항들… 근거 희박하다고 판단”

‘개구리 소년 실종 사망 사건’의 범인과 흉기를 추론해 관심을 모았던 온라인 커뮤니티 글에 대해 경찰이 “신빙성이 낮다”고 판단했다.

국민일보는 대구경찰청 미제수사팀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버니어캘리퍼스를 포함해 여러 도구에 대한 제보가 들어왔지만 당시 (개구리 소년 실종 사건) 수사팀이 ‘유골의 손상 흔적과 (흉기가) 일치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8일 전했다.

KIM JIHYUN-shutterstock.com, 경찰청 제공

또 경찰은 2002년 9월 실종된 피해 아동들의 유골이 와룡산에서 발견됐을 당시 이미 범행 도구로 ‘버니어캘리퍼스’ 제보를 받았으나 조사 결과 희박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개구리 소년 실종 사망 사건’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게 된 건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 작성된 ‘나는 개구리 소년 사건의 흉기를 알고 있다’ 글 때문이다. 글쓴이는 자세하게 사건 정황과 흉기, 범인 등을 추론하며 “범인들은 그 지역 학생들일 가능성이 크며 아이들을 사망하게 한 흉기는 버니어캘리퍼스일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해당 글은 조회수 100만 회를 넘기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지만,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경찰은 흉기 추론에 이어 글에서 언급된 ‘불량 학생들에 의한 범행 가능성’에 대해서도 당시 수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대구경찰청 관계자는 “불량 학생 900명 정도의 행적을 조사했다. 약 5개월 동안 형사들이 직접 대면하고 탐문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별다른 범행 단서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버니어 캘리퍼스 / Pitipat Wongprasit-shutterstock.com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 갈무리

개구리소년 범인 지목한 글에 이수정이 주목한 ‘6가지’ 쟁점개구리 소년 사건 범인 지목한 온라인 글

위키트리 | 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KBS 뉴스는 지난 7일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이수정 교수를 초청해 ‘개구리 소년 실종 사망 사건’ 관련 자문을 하면서 해당 온라인 커뮤니티 글을 언급했다. 이 교수는 “상당히 설득력 있다”고 반응하며 “글쓴이가 지식이 있는 사람처럼 보인다. 이 사람을 찾아서 설명을 더 들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개구리소년실종사망사건

대구초등생실종사망사건

네이트판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