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7, 2023

돌체라떼보다 더 센 관장라떼 나왔다…먹는 순간 화장실 직행한다는 스타벅스 신메뉴 ‘올리브오일 커피’

임기수 기자[email protected]입력 : 2023.04.11 11:08

인사이트스타벅스 신제품올레아토 /Starbucks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스타벅스의 ‘돌체라떼’의 또 다른 별명은 ‘관장라떼’다.

마시는 순간 배에서 신호가 오며 화장실로 달려가게 만들기 때문이다. 일부 변비 환자들 중에서는 쾌변을 보기 위해 돌체라떼를 먹는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돌체라떼’를 뛰어넘는 신제품이 스타벅스에서 나와 화제를 모은다.

정체는 바로 얼마 전 이탈리아에서부터 출시되기 시작한 올리브오일 커피다.

인사이트Starbucks

지난 8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CNN은최근 스타벅스가 내놓은 신메뉴 ‘올리브오일 커피’를 마신 고객들이 복통을 호소하며 화장실로 달려가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스타벅스는 지난 2월 올리브오일이 들어간 신 메뉴 ‘올레아토’를 이탈리아에서 처음 출시했다.

스타벅스는 당시 이탈리아 밀라노 패션 위크기간에 맞춰 총 5가지 종류의 올레아토를 선보였다.

인사이트Skynews

올레아토는 ‘올리브’를 뜻하는 라틴어와 ‘기름으로’를 의미하는 이탈리아어의 조합으로 탄생한 이름이다.

신메뉴는 이름 그대로 아라비카 커피에 ‘냉압된 파르타나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 오일’ 한스푼을 섞어 만든다.

이렇게 완성된 올레아토 라인은 카페라테, 아이스 코르타도, 골든폼 콜드브루, 디컨스트럭티드, 골든폼 에스프레소 마르티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워드 슐츠 스타벅스 최고경영자(CEO)는 당시 자사 웹사이트에서 “올리브유가 주는 예상 밖의 벨벳 같은 버터 풍미가 커피의 맛을 더 풍성하게 해준다”라면서 “지난 40년 동안 이보다 더 흥분되고 열광적인 순간은 없었다”라고 밝혔다.

이탈리아에서 첫선을 보인 올레아토는 최근 미국 남부 캘리포니아에 출시했으며 연말에는 일본·중동·영국 등 매장에도 확장 출시될 예정이었지만 일부 고객들이 올레아토를 마신 뒤 복통을 호소하며 향후 출시 일정에도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미국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 자신을 스타벅스 바리스타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팀원 중 절반이 어제 시음을 했는데 일부는 화장실을 다녀와야 했다”고 했다.

올리브 오일은 심혈관 질환의 위험을 줄이고 혈압을 낮추는 효과가 있지만 장이 예민한 사람의 경우는 화장실에 자주 가야 하거나 잠재적 경련 등이 일어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